새벽기상, 고요한 시간 일상의 여백

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할 때가 있다.
낮 동안은 여건이 되지 않기 때문에
모두 잠든 새벽을 활용하는 수 밖에 없다.

매일 새벽 기상은 어렵지만
오늘처럼 이른 시간에 눈을 뜬 날은 
거실로 나와보기로-


차 한잔 마시며 
일기 쓰고, 오늘 하루 일정 정리하고.
이렇게 노트북을 켰다.

이 글을 다 쓰고 나면
도서관에서 빌린 책을 읽어볼까 한다.


-
작은 책상이 
하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
이리저리 알아보았는데 
놓은 자리가 마땅치 않아서
주저하게 된다.

올해에는 기필코.
나만의 책상을 만들어보리라.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
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(화이트)

784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25176
862
2215191